주요질환

home > 주요질환 > 과민성 장증후군

과민성 장증후군

과민성 장증후군은 어떤 병인가요?

과민성 장증후군은 위장관에 특별한 질환이 없고 구조적인 문제가 없는데도, 대장근육의 과민해진 수축운동 기능 장애로 인해 만성적으로 복통, 복부 불편감이 반복되고 이와 더불어 설사, 변비 등의 배변 습관 변화가 동반되는 질환을 말합니다.

과민성 장증후군은 소화기관의 질환들 중 흔한 질환의 하나로서, 대장 내시경이나 엑스선 검사를 실시하면 복부에 원인이 될 수 있는 질환이 없으면서 만성적 또는 반복적인 불쾌한 소화기증상들, 즉 식사나 가벼운 스트레스 후 복통, 복부 팽만감, 설사 혹은 변비 등의 배변 습관의 변화가 있으며 배변 후에도 잔변감으로 인해 불편을 느낀다면 과민성 장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9.5~25%의 성인이 병을 가지고 있고, 인종, 나이, 성별에 관계없이 흔한 질환이지만, 젊은이나 중년의 성인에 보다 많이 나타나고 여자에게 4 배 정도 많습니다.

왜 이러한 질병이 발생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그 기전을 명확하게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1) 소장 및 대장이 과도하게 수축하거나, 2) 장이 너무 민감하거나 (내장과민성), 3) 장이 뇌와 직접 신호전달을 주고 받기도 하는데 이것이 비정상적이거나, 4) 자율신경계에 이상이 있거나, 5) 면역이 과도하게 활성화되고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미세한 염증이 존재하는 경우 등의 다양한 기전들이 제시되어 왔는데 이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할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정신적 스트레스는 과민성 대장증상을 유발시기는 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러한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경험했거나 경험했던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습니다. 직장에서 상사로부터 꾸중을 듣거나, 시험을 앞둔 수험생의 경우 또는 화가 나고 심하게 걱정스러운 일을 당한 사람이 명치 끝이 아프기도 하고 아랫배가 불편하면서 갑자기 설사가 나는 경험을 하곤 합니다.



어떤 증상이 나타납니까?

전형적인 증상은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복통과 배변 양상의 변화입니다. 건강하던 사람이 어느 날 간헐적인 아랫배 통증이 찾아오는 것으로 시작되며, 평소보다 훨씬 더 자주 배변을 하게 되고 일단 화장실을 가고 싶다고 느끼면 곧바로 화장실로 달려가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대변이 물러져 물 같은 경우도 있고, 이전에 본적이 없는 점액질이 섞인 변을 보기도 합니다. 때때로 배가 불러오고 가스가 꽉 찬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복통은 배변을 하고 나면 사라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잠시 후 다시 복통을 느끼게 되고, 이런 경우 화장실에 가도 변이 나오지 않아 오히려 변비라고 느끼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복통 및 복부 팽만감과 설사 혹은 변비 등의 증상이 서로 번갈아 생겼다가 없어졌다를 반복하게 됩니다.

일부 환자는 매일 증상으로 인해 고통 받지만, 일부에서는 한동안 증상이 소실되는 기간을 경험하기 때문에 스트레스에 대한 장관의 정상적 반응이 아닐까 라고 받아들입니다. 여성 환자들의 경우에는 생리 전 또는 생리 중에 증상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증상을 심하게 호소해도 밤에 통증으로 깨는 일은 드뭅니다. .



어떨 때 병원을 찾아야 하나요?

과민성 장증후군의 전형적인 증상은 아랫배가 아프고 배변 습관이 바뀌는 것입니다. 그러나 복통이 심해도 이런 증상은 변을 보고 나면 그칩니다. 점액질 변, 복부 팽만이나 잦은 트림, 방귀, 전신피로, 두통, 불면, 어깨 결림 등의 증상도 나타나지만 이런 증상이 몇 개월에서 몇 년씩 계속되더라도 몸 상태에 별일이 없는 게 과민성 장증후군입니다. 정상 배변은 사람에 따라 하루에 3 번, 혹은 일주일에 3 번 정도이지만 혈액 성분이 없으며 배변 시 경련성 복통이 없어야 합니다. 그러나 과민성 장증후군 환자에서는 설사 혹은 변비가 있고 설사 / 변비를 동시에 호소하거나 점액성 변을 봅니다. 그러나 출혈이나 열, 체중감소, 계속되는 심한 통증은 과민성 대장염과는 관계없는 증세입니다.

설사는 아침 기상시 또는 아침 식사 후에 악화되는데 과다한 점액을 포함한 묽은 대변을 3, 4 차례 본 후에 좋아지며 그 후 하루 동안 편안해 집니다. 그러나 소량의 음식이나 장내의 가스로도 증세가 악화될 수 있습니다. 변비 또는 변비와 설사가 동반되는 만성 복통이 동반할 수도 있습니다.

그 외에도 다른 증상으로 심와부 작열감, 과도한 복부 팽만감, 요통, 무력감, 실신, 심계 항진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앞서 말한 과민성 장증후군의 증상들이 수개월 이상 자주 발생하면 소화기 내과 전문의나 전문 클리닉을 찾아 자세한 병력과 이학적 검사를 받아야 하며 기타 혈액검사나 대변 기생충 검사, X 선 촬영, 내시경 검사, 바륨 관장 등을 시행 받아야 합니다.